KIST, 손상된 근육치료 위한 차세대 ‘세포 배양 플랫폼’ 개발

의료산업 / 김민준 기자 / 2021-12-09 13:43:43
외상 후 본인의 근육 아닌 체외 별도 세포 배양하는 기술
근골격계 세포에도 적용 가능한 세포치료제 원료 획득 원천기술 확보
▲ 연구팀은 개발한 플랫폼에서 배양한 근육세포를 근육이 손상된 마우스 모델에 이식해 근육 재생 경과를 관찰했다. (자료=KIST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내 연구진이 외상 후 본인의 다른 신체부위 근육이 아닌 체외에서 별도로 세포를 배양해서 치료에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생체재료연구센터 한형섭 박사, KIST 유럽 환경안전성연구단 전인동 박사 연구팀이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송재준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체내 근육 조직과 유사한 물리적 환경을 모방할 수 있는 차세대 세포배양 플랫폼을 흔히 쓰이는 플라스틱 배양접시를 이용‧개발해 치료 효능을 갖춘 고품질 세포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근육은 자가 재생능력이 있으므로 일정 수준 이하의 외상은 자체적으로 치유된다. 그러나 치명적인 외상의 경우 자체 치유가 어렵기 때문에 환자의 몸에서 직접 채취한 근육세포를 이식하는데, 이 경우 환자의 건강한 근육을 손상시켜야 한다.

외부에서 근육세포를 배양해 이식할 수도 있지만 이 경우 또한 임상에서 잘 쓰이지 않을 만큼 세포 생존율 및 치료 효능이 낮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고품질의 근육 세포를 확보하기 위해 체내 환경을 모사한 배양 플랫폼을 제작했다. 연구자 및 임상의 누구나 쉽게 활용이 가능한 상용 플라스틱 세포 배양 접시 표면에 비접촉식 레이저 가공을 통해 체내 근육 조직과 유사한 표면 구조를 만들었다.

또한 탈부착식 전기장 자극 시스템을 도입해 인체와 같은 전기적 환경을 만들어준 결과 충분한 치료 효능을 갖춘 고품질 세포를 단시간 내 다량 배양할 수 있게 되었다.

개발한 플랫폼에서 배양한 근육세포를 근육이 손상된 마우스 모델에 이식해 근육 재생 경과를 관찰 한 결과, 체내 생존율이 높아져 손상된 근육의 재생 및 손상된 근육 주위 신생혈관 생성량이 기존 외부 근육 세포 배양 기술 대비 4~5배 향상됐다.

KIST 유럽 전인동 박사는 “최근 고품질의 체외 세포 생산기술은 점점 좋아지는 반면 플랫폼 접근 및 사용이 복잡해져 역설적이게도 세포 치료분야의 최종 사용자인 임상의는 이에 접근하기 어려웠다”며 “개발된 차세대 세포 배양 플랫폼은 최종 사용자의 니즈인 접근성 및 사용 편리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KIST 한형섭 박사는 “세포배양 솔루션 공급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대량 생산기술 확보 등 실용화 연구로 확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추후 근육 세포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연구로 확대 적용이 가능한 기반 기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으로 KIST 주요사업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결과는 기능성 재료 분야 국제 저널인 ‘Bioactive Materials’ (IF: 14.593, JCR 분야 상위 1.25%) 최신 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케이메디허브, 카보엑스퍼트에 천식치료제 대량합성법 기술 이전
사람 있어도 방역 가능한 AI 기반 '스마트 방역로봇' 개발
고대 구로병원-LSK Global PS, 국내 의약품·의료기기 임상시험 발전 MOU 체결
왓슨앤컴퍼니, 브이브이알과 ‘치매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 MOU 체결
政, 디지털헬스케어 관련 4대 분야 투자 확대…2061억원 투입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