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앓는 2030 女 4년간 7배 ↑

가정의학 / 남연희 / 2021-10-01 08:40:24
ADHD 질환 여성 비율 25.2% 달해
▲ADHD 진료현황 (사진=신현영 의원실 제공)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을 보이는 ADHD는 20~30대 여성이 4년간 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주의력결핍과잉행동(ADHD) 질환 진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30 성인 여성들의 ADHD가 급증했다.

2016년 기준 ADHD로 병원을 찾은 2030여성은 1777명으로 전체 진료량 대비 2.3%에 불과했으나, 2020년 기준 1만2524명 으로 전체 진료량 중 10%로 진료인원도 4년간 7배 증가했다.

2016년도 기준 ADHD 질환 여성 비율은 2016년 기준 18.6%(1만4559명)에서 2020년 25.2%(3만1402명)로 +6.6%p 증가했다. 반면, 남성 비율은 81.4%(6만3601명)였으나, 2020년 기준 남성의 비중은 74.8%(9만3219명)로 –6.6%p 감소했다.

단순 진료 인원만 비교해보아도, 2016년 대비 2020년 남성은 31.8%(6만3601명→9만3219명) 증가 했으나, 여성은 53.6%(1만4559명→3만1402명)로 여성이 증가폭이 높았다.

최근 4년간(2016~2020년) 연령대별로 ADHD 진료량 증가폭을 분석해보면, 여전히 전체 환자는 10대가 가장 많았지만 30대 여성들의 증가 폭이 89.1%로 가장 크게 나타났고, 이어서 20대 여성의 증가폭이 84.6%로 그 뒤를 이었다.

2016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대가 4만 8844명으로 전체의 62.5% 차지해 가장 많았고, 9세 이하가 2만890명으로 26.7%, 20대가 6068명으로 7.8% 순이었다. 2020년에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지만, 10대가 5만9206명(47.5%), 9세 이하가 2만7609명(22.2%), 20대가 2만4448명(19.6%) 순이었다.

이러한 결과는 ADHD 진료를 받은 성인들 중에 어렸을 때부터 증상을 보였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다가 성인이 된 뒤 뒤늦게 진료에 나선 이들이 많다는 것이다. 또한, 최근 2030 여성들이 성인 ADHD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진료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신현영 의원은 “최근 ADHD에 대한 질병인식이 아직은 낮은 상태로 조기진단, 조기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 성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 성별, 연령별 유병 현황 파악 및 질병 특성에 대한 이해를 위해 광범위한 연구가 필요하며, 의료계를 중심으로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노력들이 수반되어야 한다 ”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조현병, 시냅스 기능 이상과 관련 있어
식단 통해 알츠하이머병 진행 늦출 수 있어
무릎 관절 통증 느껴진다면…류마티스 관절염 조기 치료 중요
비정상 자궁출혈, 자궁근종 등 다양한 질환이 원인일수도
디지털 풀아치-임플란트 틀니-전체 임플란트 장단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