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 비만, 고도 근시 위험 높인다

가정의학 / 김민준 / 2022-04-25 10:26:07
세종충남대병원 이사미 교수, SCIE 국제학술지 논문 발표
▲ 이사미 교수 (사진=세종충남대학교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소아청소년 시기의 비만이 고도 근시와 관련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가정의학과 이사미 교수가 소아청소년 시기의 비만과 고도 근시와의 관계를 연구한 논문이 SCIE 국제학술지인 ‘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이사미 교수가 제1저자, 전북대학교병원 안과 이행진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이사미 교수 연구팀은 2016년~2018년에 시행된 제7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하고 이 가운데 안과 검진을 받은 5세~18세 소아청소년 1114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근시와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비만의 경우 소아청소년의 나이와 성별에 따른 체질량지수가 5 percentile(백분위수) 미만은 저체중, 5 percentile 이상·85 percentile 미만은 정상체중, 85 percentile 이상·95 percentile 미만은 과체중, 95 percentile 이상은 비만으로 각각 정의했다.

근시는 굴절도수에 따라 –0.5D(디옵터) 이하는 근시, -0.5D 이하·-3.0D 초과는 경도 근시, -3.0D 이하·-6.0D 초과는 중등도 근시, -6.0D 이하는 고도 근시로 각각 분류했다.

복합표본 로지스틱 회귀모형을 이용해 표본 대상의 나이와 근시 가족력, 근거리 작업, 키 등을 보정한 후 오즈비(odds ratio)를 분석한 결과, 비만과 고도 근시와의 관련성이 높은 것을 확인했다.

고도 근시의 경우 정상 체중군과 비교해 과체중군 또는 비만군의 고도 근시 위험률이 각각 1.37배, 3.77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를 구분해 분석했을 때 남자 비만군에서 고도 근시의 위험이 2.84배 높아졌지만 여자는 과체중군에서 4.23배, 비만군에서 5.04배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돼 성별 차이가 있었다.

이사미 교수는 “그동안 근시와 관련된 인자들에 관한 여러 연구가 있었지만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비만과의 관련성 연구는 매우 드물었고, 이번 연구에서 소아청소년 비만이 고도 근시와 관련이 있다는 점이 가장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특히 여아의 경우는 비만이 아니더라도 과체중에 해당되면 고도 근시 위험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돼 시력을 보호하고 근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소아청소년 시기부터 비만을 예방하는 등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산화질소, 코로나19 중환자실 입원률 높여
100세 시대 건강하게 살려면 생애주기별 종합검진으로 관리해야
성인 3명 중 1명이 비만…고혈압‧당뇨병 진단율도 10년 새 ↑
70세 이상 노년 女, 척추 근력 감소 빨라 '주의'
‘대상포진’ 치료 후에도 지속되는 통증…"고령자 주의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