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과 신장 질환 연관성 밝혀져

정신과 / 한지혁 / 2021-06-03 07:35:45
▲우울증 환자들에서 만성 신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DB)

우울증 환자들에서 만성 신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연구진은 우울증이 만성 신장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얻어, 이를 ‘미국신장학회 임상저널(Clinical Journal of the American Society of Nephrology)’에 게재했다.

연구진은 중국의 중장년층과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국가 연구인 ‘CHARLS’에 등록된 45세 이상 성인 4763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들 중 남성과 여성은 각각 45%, 55%였으며 평균 연령은 59세였다. 연구 시작 시점에, 참가자들은 모두 정상 신장 기능을 보였다.

연구진은 2011년부터 2년마다 참가자들을 추적 관찰하며, ‘사구체 여과율’을 측정해 신장 기능을, 우울증 설문지 ‘CES-D’ 척도를 이용해 우울증 증상을 평가했다.

평균 4년간의 추적검사 기간 동안 전체 참가자의 6%인 260명이 신장 기능에 급격한 장애가 생겼음을 보고했다. 다양한 교란 변수를 보정한 뒤, 연구진은 우울증 증상과 신장 기능의 감소 간 상당한 연관성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특히, 심한 우울증 증세를 보인 참가자들의 39%에서 급격한 신기능의 감소가 관찰됐다.

우울증은 다양한 기전을 통해 신부전을 유발할 수 있다. 첫 번째로, 우울증 환자들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인 영양실조, 신체적, 사회적 활동 감소, 치료에 대한 비순응 등이 신장 기능의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심각한 우울증을 앓는 환자들의 혈액에서 염증 단백질인 ‘사이토카인’ 수치가 훨씬 높게 나타나는데, 이 사이토카인이 신장 혈관 내피의 기능 장애를 초래하면서 신장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저자들은 보고서의 말미에서, 그들의 연구 결과 만성 신질환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심리·사회적 개입의 중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한지혁 (hanjh3438@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세혈관 협심증의 위험성 밝혀져
구강 감염 일으키는 병원균, 암 발생 유전자 활성화시킨다
재발·전염 가능성 높은 곤지름, 나 혼자 아닌 우리 함께 노력해야
합병증 유발하는 코뼈 골절, 방치하면 안되는 이유
현대인의 고질병 허리 통증, 원인은 퇴행성 척추관협착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