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머릿속 시한폭탄, 전문의와 함께 알아보는 ‘뇌동맥류’

소아과 / 김민준 / 2022-05-09 16:38:31
뇌 건강검진 통한 뇌동맥류 조기 발견과 예방적 치료 중요해
▲ 김영우 교수 (사진=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최근 영화배우 강수연씨의 갑작스런 별세 원인으로 ‘뇌동맥류 파열에 따른 뇌출혈’의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지면서 뇌동맥류 관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뇌동맥류란 뇌혈관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혈관 질환을 뜻하며, 구체적으로는 뇌혈관의 내측을 이루고 있는 내탄력층과 중막이 손상되고 결손되면서 혈관벽이 부풀어 올라 새로운 혈관 내 공간을 형성하는 경우를 말한다.

뇌동맥류는 대개 건강검진등을 통해 터지지 않은 상태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지만, 파열 위험도에 따른 예방적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아 터진다면 뇌출혈중 하나인 ‘지주막하 출혈’로 이어질 수 있으며 사망률이 30%에 이를 정도로 무서운 질병이므로 각별히 조심해야한다.

의정부성모병원 뇌졸중센터 김영우 교수는 “무엇보다도 뇌동맥류의 조기 발견과 예방적 치료가 중요하다”며 “비파열 뇌동맥류의 경우 증상이 거의 없어 40대가 넘으면 최소한 한차례 정도는 뇌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으며, 갑작스런 극심한 두통이나 의식소실이 있다면, 뇌동맥류 파열의 가능성이 있어 지체 없이 병원 응급실로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뇌동맥류는 CT 혈관조영술(CTA) 또는 MR 혈관조영술(MRA) 검사를 통해 1차 진단이 가능하다. 뇌동맥류의 치료는 일반적으로 ‘수술’으로 알려진, 머리를 열고 들어가 부풀어 오른 혈관을 금속 집게로 물어놓는 ‘클립결찰술’이나 ‘시술’로 알려진, 환자의 대퇴동맥을 통해 미세도관을 뇌동맥류에 위치시키고, 코일을 채워넣어 파열을 막는 ‘코일색전술’이 대표적인 치료법이다.

김 교수는 뇌혈관 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평소 뇌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로 알려진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장병 등 기저질환에 대한 관리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며 주기적으로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금연과 절주, 체중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가오는 여름방학 우리 아이 키 성장관리 어떻게 할까?
일상회복으로 활동 늘어났는데 아이가 식욕부진 심하다면?
ADHD 어린이의 주의력 결핍, '이것' 많이 먹으면 도움
소아 염증성 장 질환 환자, 췌장염 발생 ↑
과일&채소, ADHD로 인한 주의력 저하 막아

SNS